내분비대사내과

분류  

당뇨병의 분류

작성자 닥터코리아 조회수 3537

당뇨병의 분류 

 

1) 인슐린의존형

 



우리나라 당뇨병의 2% 미만을 차지한다.

주로 소아에서 발생하나, 성인에서도 

나타날 수 있다.

 

급성 발병을 한다.

심한 다음, 다뇨, 체중감소 등과 같은 증상들이 나타난다.

인슐린의 절대적인 결핍으로 인하여 케톤산증이 일어난다.

 

고혈당의 조절 및 케톤산증에 의한 사망을 방지하기 위해 인슐린치료가 반드시 필요하다.


2) 인슐린비의존형

 


한국인 당뇨병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체중정도에 따라서 비만형과 비비만형으로 

나눈다.

 

칼로리의 과잉섭취가 많거나 운동량이 감소하고 많은 스트레스에 노출되면 인슐린의 성능이 떨어져서 당뇨병이 발현된다.

 

계속 조절하지 않을 경우 인슐린 분비 감소가 나타난다.

주로 40세 이후에 많이 발생한다.

반 수 이상의 환자가 과체중이거나 비만증을 갖고 있다.

 

인슐린의존형 당뇨병에 비해 임상증상이 뚜렷하지 않고 가족성 경향이 있다.

특수한 경우 이외에는 케톤산증과 같은 급성 합병증을 일으키지 않는다.

초기에 식사와 운동요법에 의하여 체중을 감량하고 근육을 키우면 당뇨병이 호전되는 경우가 많다.


3) 기타 형태의 당뇨병
췌장질환, 내분비질환, 특정한 약물, 화학물질, 인슐린 혹은 인슐린 수용체 이상, 

유전적 증후군에 의해 2차적으로 당뇨병이 유발되는 경우가 있다.


4) 임신성 당뇨병
임신성 당뇨병이란 임신 중 처음 발견되었거나 임신의 시작과 동시에 생긴 
당조절 이상을 말한다.임신 전 진단된 당뇨병과는 구분한다.

 

임산부의 2∼3%가 발병하며, 대부분은 출산 후 정상화된다. 하지만 임신 중에는 혈당조절의 정도가 정상범위를 벗어나는 경우 태아 사망률 및 선천성 기형의 이환율이 높으므로 주의를 요한다.

당뇨병의 가족력이 있거나 거대아, 기형아, 사산아를 출산한 분만력이 있는 경우, 
그리고 산모가 비만한 경우, 고혈압이 있거나 요당이 나오는 경우는 보통 임신 24주∼28주에 간단한 임신성 당뇨병 검사를 받아야 한다.


자료 출처 : 대한 당뇨병 학회